양자리이야기 (3월21일~4월20일) 별자리신화

질투심이 강한 새왕비의 계략.


옛날 그리스의 테살리에 아타마스라고 불리는 왕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프리수스와 헬레라는 두 남매가 있었는데, 이들이 아직 어렸을 때 어머니는 어떤 여자의 계략에 빠져 궁에서 쫓겨나게 되었지요. 왕비가 궁을 나가자 왕은 새로운 왕비를 맞아들였는데, 새 왕비는 질투심이 질투심이 강해서 왕이 전 왕비의 왕자와 공주에게 잘 대해 주는 것을 무척 싫어 싫어했답니다.


테살리에 봄이 오고, 모내기를 할 시기가 되었을 때 새 왕비는 삶은 씨앗을 농부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삶은 씨앗은 아무리 물을 뿌려도 새싹이 나오지 않는 법인데, 농부들은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비가 오기만 기다렸지요.


바로 이때, 새 왕비는 벼 이삭이 싹트지 않는 이유가 재앙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거짓 소문을 퍼뜨렸습니다. 왕자와 공주가 나쁜 마음을 품고 있기 때문에 하늘이 노하여 천벌을 내렸다는 거지요. 이 소식은 빠른 속도로 나라 안에 퍼졌고, 남녀 노소 할 것 없이 왕자와 공주를 처형하라는 원성이 자자했습니다. 둘을 처형해야 나라가 태평해지고 풍성한 수확을 걷을 수 있으며, 과거의 부유하고도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지요. 국왕은 내키지 않았지만 민심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고 그 둘을 처형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무슨 짓을 할지 알 수 없었습니다. 국왕은 할 수 없이 처형하기로 결심했고, 이 소식은 왕자와 공주의 생모의 귀에 들어가게 되었지. 그녀는 경악을 금치 못했지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오직 제우스 신께 도움을 청하는 것 뿐이었습니다. 제우스 신은 생모의 간절한 부탁을 들어 주기로 하였고, 형 집행 당일, 하늘에서 갑자기 황금 털을 휘날리며 양이 내려와 그 두 남매를 태우고 쏜살같이 동쪽 하늘로 날아갔지요. 두 아이는 양의 등에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어린 헬레는 그만 붙잡고 있던 손을 놓쳐 아래로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헬레가 떨어진 곳은 아시아와 유럽의 경계가 되는 해협이었는데 뒷날 사람들은 헬레의 가여운 운명을 기억하고자 이 해혐을 헤레 스폰트 라고 불렀답니다. 혼자 남은 프릭수스는 양을 타고 계속 날아가 흑해의 동쪽 해안에 자리잡고 있는 콜키스라는 곳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었답니다. 제우스는 이 양의 공로를 치하하여 하늘의 별자리로 만들어 지금까지 빛나고 있는 것이랍니다.


양좌의 수호성은 "화성" 입니다. 화성은 고대로부터 투쟁의 신이라고 일컬어졌을 정도로 뛰어난 전술력이나 개척정신이 강렬하게 작용하여 잠시도 쉴 사이가 없습니다.


즉, 화성은 정열과 활동의 방향을 표시하며 열과 건조의 양극단을 뜻하는 격렬한 본성의 표시이며, 양좌가 부여한 향상심과 추구력으로 돌진하고 화성이 내린 투쟁력을 합하여 확고한 이상을 추구하게 하고 추호의 양보도 없는 적극적이고 독단적인 전진만을 갖게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